덕성발자취

차미리사 선생 근대 민족교육운동의 선구자이신 차미리사 선생(1879-1955)은 일제 강점기 조국의 자주 독립을 쟁취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교육을 통한 구국운동이 필요하며, 특히 여성 교육이 시급하다 여겼다.

이에 차미리사 선생은 3.1운동의 독립 정신을 이어받아 1920년 여성 교육을 위한 "조선여자교육회"를 결성하였고, 그해 4월 19일 종교 예배당을 빌어 여자야학회를 설치하여 소외받은 여성들을 가르쳤다.

1921년 10월 강연회에서 얻은 찬조금으로 「근화여학교」를 설립, 교장으로 취임하였다. 차미리사 선생은 자금을 모금하기 위해 강연회ㆍ음악회ㆍ연극회ㆍ바자회 등을 개최하였으며, 총독부는 물론 외국인 선교사에게도 도움을 청하지 않고 자립ㆍ자력으로 학교를 유지ㆍ발전시킨다. 1934년 2월 안국동에 재단법인 근화학원을 설립하여 재단이사장을 역임한 후 차미리사 선생은 여성이 독립적으로 생활하기 위해서는 직업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여 「근화여학교」를 「근화여자실업학교」로 확대ㆍ발전시킨다.

그 뒤 ‘근화’라는 명칭이 무궁화를 상징한다는 일제의 시비에 따라 명칭을 「덕성학원」으로 바꾸게 된다.

광복이 되자 차미리사 선생은 그동안 계획하여온 여성고등교육기관의 설립을 추진, 1950년 「덕성여자초급대학」(현재의 「덕성여자대학교」)을 설립한다.

이처럼 차미리사 선생은 사회적 경제적으로 소외받은 여성들의 교육과 권리 신장을 위해 헌신하셨다.

차미리사 선생은 광복 57주년이 되는 2002년, 독립유공자(건국훈장 애족장)로 추서되었다.

맨위